3월 이후 전국 댐유역 강수량 예년 2배, 저수율 1.3배 기록

예년보다 많은 봄비, 가뭄대비 전국 댐 저수량 충족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4/20 [21:42]

지난해 홍수기 이후부터 올해 2월 말까지 환경부가 관리하는 다목적댐과 용수댐 유역에 내린 강수량은 예년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으나, 올해 3월부터 4월 16일까지 내린 강수량이 예년의 두 배 수준으로 많이 내려 댐 유역의 가뭄 우려가 해소됐다.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예년보다 두 배가량 많이 내린 봄비의 영향과 다목적댐(20곳) 및 용수댐(14곳)의 계획적인 운영·관리로 올해 홍수기(매년 6월 21일~9월 20일) 전까지 가뭄에 대비한 전국 댐 저수량은 충족됐다고 밝혔다.

 

전국 다목적댐(20곳) 유역에 지난해 홍수기 이후부터 올해 2월 말까지 내린 강수량은 평균 89.3㎜로 예년의 43.3% 수준이었으나, 3월 이후 강수량은 177.3㎜로 예년의 196.6%에 달했다.

 

전국 용수댐(10곳) 유역에 지난해 홍수기 이후부터 올해 2월 말까지 내린 강수량은 평균 98.2㎜로 예년의 40.9% 수준이었으나, 3월 이후 강수량은 193.1㎜로 예년의 181.7%에 달했다.

 

환경부는 댐 가뭄전망, 저수상황 등을 고려해 댐간 용수공급량을 조정하는 등 체계적인 댐 운영·관리를 하고 있으며, 최근 내린 봄비로 용수공급에 필요한 양을 여유 있게 확보하고 있다.

 

 

4월 16일 기준 현재 다목적댐(20곳)의 평균 저수율은 55.0%로 예년 저수율(42.5%)의 129.2%에 달하며, 용수댐(10곳) 평균 저수율은 49.3%로 예년(42.6%)의 115.7%에 달하는 수준이다.

 

기상청은 5월과 6월의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큰 기상이변이 없는 한 홍수기 전까지 생활·공업·농업용수, 하천유지용수 등 용수공급에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댐 저수 상황을 실시간으로 관측하고 극한 가뭄 등 다양한 예측상황(시나리오)에 대한 대책을 검토하는 등 안정적인 물공급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최근 많은 봄비로 댐유역 가뭄 우려가 해소되었으며, 올해 홍수기 전까지 다목적댐과 용수댐을 통해 용수를 공급받는 지역에는 가뭄 피해가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