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용 칫솔 살균기, 살균력 업체별 차이 커

전자파적합성인증 및 전기용품 안전확인인증표시 누락도 있어 유의할 필요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4/20 [21:40]

휴대용 칫솔 살균기 사용자 및 비사용자 238명을 대상으로 휴대용 칫솔 살균기 구매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부분을 조사한 결과 중복응답으로 ‘성능(살균력)’78%(186명), ‘가격’41%(98명), ‘충전방식 및 충전시간’26%(61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소비자연맹 부산·경남(회장 김향란)은 휴대용 칫솔 살균기에 대한 소비자 인식도를 조사하고,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15개 제품에 대한 살균력(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녹농균, 뮤탄스균 등 4개 균 대상) 및 안전성 표시사항 등에 대한 시험·평가를 실시한 결과이다.

 

소비자 인식도 조사결과 휴대용 칫솔 살균기 구매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소비자의 78%가 성능(살균력)이라고 응답했다.

 

휴대용 칫솔 살균기의 수요증가 이유로는 중복응답 결과, ‘개인위생에 대한 관심 증가’88%(210명), ‘코로나19 등 감염병의 확산에 따른 안전에 대한 관심 증가’49%(117명) 순으로 조사됐다.

 

현재 휴대용 칫솔 살균기의 살균력 검증을 위한 시험방법에 대해서는표준 규격이 없어 소비자의 사용 환경과 가장 유사한 조건으로 시험을 실시했다.

 

현행 휴대용 칫솔 살균기에 대해 전자파적합성인증, 전기용품에 대한 안전확인인증(충전식 제품에 해당)을 하도록 하고 있으나, 휴대용 칫솔 살균기의 중요한 부분중 하나인 살균력 검증에 대해서는 표준화된 시험 방법이 없어 업체마다 살균력 검증을 위한 시험방법은 상이하다.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녹농균, 뮤탄스균 등 4개 균에 대한 살균력 시험 결과, 15개 제품 중 3개 제품만 4개 균 모두가 99.9% 감소됐다.

 

          ↑시험대상 제품

 

나머지 12개 제품은 4개 균 모두가 99.9%에 미치지 못하고 일부 균에서만 99.9% 감소함을 보였는데, 구체적으로 다음과 같다.

 

구체적으로 ‘황색포도상구균’의 최저 감소율은 40.7%로 나타났으며, 12종의 평균 균 감소율은 88.6%으로 나타났다. ‘대장균’의 최저 감소율은 47.8%로 나타났으며, 12종의 평균값은 91.5%이었다. ‘녹농균’의 최저 감소율은 13.5%로 나타났으며, 12종의 평균값은 77.5%이었다.

 

‘뮤탄스균’의 최저 감소율은 31.5%로 나타났으며, 12종의 평균값은 85.6%이었다. 이러한 시험 결과를 보았을 때 휴대용 칫솔 살균기 13종의 4개 균에 대한 평균 감소율은 88.7%로 나타나고 있으며, 대다수의 업체가 광고하고 있는 99.9%의 감소율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파적합성인증에 대한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1개 제품이 구매 사이트에서 식별이 불가하고, 1개 제품은 구매 사이트와 제품라벨 및 포장에 미표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충전식 전지에 대한 전기용품 안전인증 표시의무가 있는 7개 제품 중 2개 제품이 구매 사이트와 제품에 미표시돼 있고, 1개 제품이 구매 사이트에서 미표시 돼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생적이고 건강한 구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휴대용 칫솔 살균기에 대한 성능과 정확한 정보제공이 중요해 지고 있어 이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과 사업자의 자구적인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