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인과 나무 심기로 탄소 중립에 앞장서다

나무는 시가 되고 이야기가 되고 탄소 중립이 된다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4/19 [21:59]

문학인과 나무 심기는 국유림 4ha 면적에 봄철 온 산을 화사하게 물들이는 산벚나무를 1만 그루 심어 양주시민 등 도시민들이 휴식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도시 숲이나 도시공원 형태의 공간으로 조성된다.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한국산림문학회, 한국문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여성문학인회, 한국시조문학진흥회, 국제펜(PEN)한국본부 등 문학 관련 10여 개 단체에서 활동하는 문학인들과 “문학인과 함께하는 탄소중립 나무심기”를 16일 경기도 양주시 인근 국유림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문학인들은 탄소 중립을 실천한다는 의미를 담아 정성 들여 나무를 심었으며 작품 활동을 통해 기후 변화 완화와 탄소 중립을 위해서 나무를 심고 숲을 가꿔야 한다는 문화가 확산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한편, 세계적으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탄소흡수원이 되는 산림에 대한 역할이 재조명되고 있으며, 산림청에서도 지난 1월 “2050 탄소 중립 추진 전략”을 수립해 2050년까지 30년간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산림의 탄소흡수력을 극대화하는 전략을 마련하여 실천하고 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문학인뿐만 아니라 사회 각계각층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나무심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