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저작권 분야 공익신고 도입

저작권자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신고 가능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12/31 [14:10]

공익신고자보호법이 11월 20일 개정됨에 따라 저작권법이 공익침해행위 대상 법률에 추가돼 저작권자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공익신고를 할 수 있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저작권보호원(이하, 보호원)과 함께 2020년 12월 30일(수)부터 온·오프라인 신고 창구를 열고 저작권 침해행위에 대한 공익신고를 받는다.

 

공익신고자보호법이 11월 20일 개정됨에 따라 저작권법이 공익침해행위 대상 법률에 추가됐다. 이에 제136조의 복제·공연·전시·배포·대여 등의 방법으로 저작재산권 및 그 밖에 보호되는 재산적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는 공익 침해행위로서 공익신고 대상이 된다.

 

예를 들면 △권리사와 제휴서비스를 맺지 않고 저작권 보호 대상인 방송, 영화 등 콘텐츠를 불법 게시하거나 그 유통을 방조하는 행위, △웹하드 기술적 조치 우회 콘텐츠 이용, △비공개 누리소통망(블로그, 카페, 밴드) 저작권 침해 게시물 등이 해당된다.

 

저작권은 콘텐츠산업 성장을 위한 근간이며, 창작자의 권리 보호를 위해 반드시 지켜져야 할 권리이다. 하지만 그동안 사각지대에서 발생했던 저작권 침해행위를 해소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 공익신고 도입은 온라인 모니터링과 현장단속의 한계를 넘어 저작권 침해를 해소할 수 있는 법적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앞으로 비대면 시대를 맞이해 공익신고로 온라인 콘텐츠 저작권 침해에 실효성 있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누구나 저작권 분야 공익신고를 할 수 있으며, 신고자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비밀보장, 신변보호, 보호조치, 책임감면 등 다양한 제도를 통해 보호받을 수 있다.

 

자신의 신분 노출을 걱정하는 내부 공익신고자는 신고자 이름 대신 변호사의 이름으로 공익신고를 하는 ‘비실명 대리신고’도 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저작권 분야 침해에 대한 공익신고가 도입됨에 따라 빈틈없는 침해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공정한 이용환경을 만들어 창작자의 권익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라며, “국민 여러분이 많은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공익신고를 해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