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20도씨 적정 실내온도 지키기’ 캠페인 신규 전개

주요 프랜차이즈社 참여를 통해 캠페인 실효성 제고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11/30 [21:07]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한국에너지공단, 시민단체 등과 함께 12월 1일부터 내년 2월말까지 석 달 동안 겨울철 ’20도씨 적정 실내온도 지키기‘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적정 실내온도 지키기’ 캠페인은 그간 추진해 온 에너지절약 캠페인을 개편해 국민 피부에 와 닿는 실천방안을 제시함으로써 국민 참여를 보다 확대하자는 취지로 마련됐으며, 에너지절약 뿐만 아니라 코로나 시대에 맞게 겨울철 건강과 괘적한 실내환경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질병관리청은 매년 겨울철 한파에 대비한 건강수칙을 발표(’20.11)→ 건강한 겨울을 나기 위해 ‘적정 실내온도를 18~20℃로 유지’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산업부는 올 겨울철 ‘20도씨 적정 실내온도 지키기’를 주제로 한국에너지공단 및 지역별 시민단체 등과 협력해 국민 참여형 이벤트 개최 등 다양한 캠페인을 적극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민 참여형 이벤트 계획안(12~2월 상시 추진)을 보면 △20℃ 적정 실내온도 상점을 찾아 소비・구매활동 후 인증샷 참여 이벤트 등 △가정에서 20℃ 설정 및 고효율제품 사용 인증샷 참여 이벤트 등 △20℃ 설정된 실내에서 내복 입기 실천 영상 릴레이 이벤트 등이다.

 

한편, 산업부와 한국에너지공단은 적정 실내온도 지키기를 통한 에너지절약 문화 확산을 위해, 유통・화장품・문화 분야 주요 프랜차이즈社와의 협업 체계를 구축・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GS리테일(유통업 및 화장품업), 홈플러스・BGF리테일(유통업), CJ CGV(문화산업)가 금번 겨울철 캠페인에 참여할 예정이며, 참여 프랜차이즈社의 전국 모든 매장은 적정 실내온도 지키기에 자발적으로 동참한다.

 

이와 함께, 참여 프랜차이즈社는 전국 매장내 디지털 전광판 등 광고 플랫폼을 활용하여, 적정 실내온도 지키기와 에너지절약 실천,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 등을 국민들에게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번 겨울철을 시작으로 프랜차이즈社와의 협업을 확대하는 등 민간의 실질적 참여를 이끌어, 적정 실내온도 지키기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적정 실내온도를 지키는 것은 에너지절약 실천을 넘어 코로나 시대 건강 유지에도 크게 도움이 되는 방법”이라고 강조하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올 겨울 적정 실내온도 지키기에 적극 동참함으로써 에너지절약과 건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시길 희망한다.”라고 언급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