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대비 64개 업체, 하도급 대금 255억 원 지급 조치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10/07 [21:19]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 이하 공정위)는 추석을 앞두고 하도급 대금이 제때 지급될 수 있도록 `20.8.10.~’20.9.29.까지(51일간) 전국 10곳에 불공정 하도급 신고센터(이하 신고센터)를 설치·운영했다.

 

그 결과, 신고센터를 통해 164개 중소 하도급업체가 총 255억 원의 하도급 대금을 지급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공정위는 주요 기업들에게 추석 이후 지급이 예정된 하도급 대금이 조기에 지급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해 107개 업체가 18,062개 중소 하도급업체에게 2조 896억 원을 추석 이전에 조기 지급하도록 했다.

 

공정위는 이번 신고센터 운영 및 주요 기업에 대한 하도급 대금의 조기 지급 요청을 통해 하도급 대금을 수급사업자들에게 조기에 지급하도록 유도해 중소 하도급업체의 추석 명절 자금난 완화 및 경영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정위는 신고센터 운영 기간 동안 접수된 건 중 시정이 이루어지지 않은 건은 현장조사 등을 통해 처리할 계획이다.

 

법 위반이 확인된 업체는 자진시정을 유도하고 자진시정을 하지 않으면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더불어, 불공정 하도급 거래행위 실태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하도급 대금의 지급 관행이 정착되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