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 국내 인사 서창록 교수 최초 진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9/18 [21:11]

서창록 고려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가 9.17(목, 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실시된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Human Rights Committee) 위원 선거에서 2021-24년 임기(4년) 위원으로 선출됐다.

 

이번 선거는 9개 공석에 14명이 입후보하여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서창록 교수는 시민적·정치적 권리규약 173개 당사국 중 총 117개국의 지지를 받아 당선됐다.

 

국내 인사가 유엔 인권메커니즘 내 핵심기관인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에 진출한 것은 1990년 우리나라의 시민적·정치적 권리규약 가입 이후 최초이다.

 

이 위원회는 생명권을 비롯해 신체의 자유, 양심·종교의 자유, 고문·비인도적 처우 금지, 표현의 자유, 집회·결사의 자유 등 시민적·정치적 권리규약에 규정된 권리의 각국 이행을 심의하는 주요 인권협약기구이다.

 

서창록 교수는 인권 NGO인 휴먼아시아 대표, 유엔 인권이사회 자문위원회(Human Rights Council Advisory Committee) 위원 및 동 위원회 진정 실무그룹 위원장 등을 역임해오고 있는 인권 전문가로, 금번 당선은 서창록 교수가 전 세계 인권의 증진과 보호를 위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점을 국제 사회에서 인정받은 데 따른 것으로 평가된다.

 

우리 정부는 국제 인권 보호·증진 노력에 대한 기여의 일환으로 전문성을 갖춘 우리나라 인사의 국제 인권메커니즘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는 바, 서창록 교수의 이번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 진출을 통해 우리나라가 국제 인권 보호·증진 노력에 더욱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유엔 인권메커니즘에서 신혜수 경제적·사회적·문화적 권리위원회 위원, 김미연 장애인권리위원회 위원, 정진성 인종차별철폐위원회 위원, 홍성필 인권이사회 자의적 구금 실무그룹 위원 및 백태웅 인권이사회 강제실종 실무그룹 위원이 활동 중이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