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공유형 전동킥보드 이용 카드뉴스 배포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9/18 [17:25]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전동킥보드 이용자 수 증가에 따라 사고율도 급증하고 있어, 안전한 공유형 전동킥보드 이용을 위해 ‘공유형 전동킥보드 안전수칙’과 ‘공유형 전동킥보드 에티켓’ 카드뉴스 2편을 배포했다.

 

서울시 공유 전동킥보드 운행 대수(서울시 자료)는 2019년 7,500여 대, 2020년 5월 기준 1만6,580여 대이며, 서울 지역 전동킥보드 사고(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자료)는 2017년 73건, 2018년 57건, 2019년 117건으로 나타났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도로교통공단, 라임과 함께 공유형 전동킥보드의 안전한 라이딩 문화를 확산하고,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는 전동킥보드 에티켓에 대해 알리기 위해 카드뉴스를 제작하였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올해 서울시 소비자단체 보조금 지원사업으로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 안전을 위한 제도 마련’을 수행하고 있다.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 안전을 위한 교육 및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으며, 교육에 관심 있는 기관은 녹색소비자연대로 문의하면 된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