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기준 대부업체 대출잔액 15.9조 원, 이용자 수 177.7만 명

금전대부업자(△22개) 및 대부채권매입추심업자(△70개) 수도 감소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7/01 [17:47]

대부업법에 따라 금융위‧금감원은 행안부와 함께 ‘19년 하반기 전국 등록 대부업자 대상 대부업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대부업자수는 소폭 증가했으나, 금전대부업자(△22개) 및 대부채권매입추심업자(△70개) 수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등록 대부업자 수는 60개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태별로는 대부중개업(+65개) 및 P2P대출연계대부업(+17개) 수는 증가했으나, 자금공급·회수기능을 주로 담당하는 금전대부업(△22개) 및 대부채권매입추심업(△70개) 수는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부채권매입추심업자 수는 등록 및 보호기준 요건 강화 등 지속적 규제강화로 인해 감소추세이다.

 

대부중개업자는 지난해 상반기 중개수수료율 상한 인하로 일시 위축됐으나, 이로 인한 영향이 반감됨에 따라 그 수가 다시 증가했다.

 

형태별로는 법인 업자는 추심업자(법인만 등록가능) 감소로 줄었으며 (△53), 개인 업자는 영세업자를 중심으로 증가(+113)했다.

 

등록기관별로는 금융위 등록업자는 영업지점 감축, 추심업자 감소 등으로 줄어든 반면(△87), 지자체 등록업자는 영세대부업자 증가 등으로 늘어났다(+147).

 

대출규모·차주수가 모두 줄면서 대부업 시장의 감소세 지속됐다. 이는 일본계 대형대부업자 영업중단, 주요 업자의 영업전환(대부→저축은행), 대출심사 강화 및 정책서민금융 공급확대 등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6월 말 대비 0.8조원 감소했다. 규모별로는 중소형 업자는 비슷한 반면, 대형업자 위주로 감소했다.

 

이는 주요 대부업체들의 영업전환(대부→저축은행) 등에 주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유형별로는 신용대출 감소(△1.7조) 및 담보대출 증가(+0.9조) 추세가 지속됨에 따라 담보대출의 비중이 44%에 이르고 있다.

 

대부이용자 177.7만 명으로 ‘15년 말 이후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이 역시 일본계 대형대부업자 영업중단(‘19.3월~), 주요 대부업체 영업전환(대부→저축은행), 정책 서민금융 공급확대, 대출심사 강화 등이 주요 원인으로 등장했다.

 

평균 대출금리 17.9%로 최고금리 인하, 담보대출 증가 등으로 인하여 평균 대출금리는 하락 추세에 있다.

 

대형업자 기준 연체율은 대출 잔액이 감소한 반면(분모↓), 연체도 증가(분자↑)함에 따라 상승했다.

 

최고금리 인하(27.9→24%, ‘18.2월), 저금리 기조 등의 영향으로 대부이용자의 금리부담이 크게 경감됐다.

 

최근 대부업 시장의 전반적인 위축이 지속되고 있으며, 일본계 대형대부업자의 영업중단(‘19.3월~)과 주요 대부업체들의 영업전환(대부→저축은행), 대출심사 강화 등에 주로 기인한다.

 

다만, 대부업을 주로 이용하는 저신용자수의 전반적 감소, 민간중금리대출·정책서민금융 등 대체시장의 확대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

 

금융당국의 향후 대응방향은 최고금리 인하 등 제도변화가 대부업자의 영업환경과 저신용자 신용공급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분석·모니터링하면서 저신용 차주의 자금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필요한 정책서민금융 공급여건을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대부이용자 보호를 위해 최고금리 위반, 불법추심 등 대부업자의 불건전 영업행위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지난 6월 23일 발표한 「불법사금융 근절방안」에 따라 범정부 일제단속을 실시하고, 금융·법률·복지·고용 맞춤형 피해지원을 제공하는 한편, 불법사금융업자의 불법이득을 제한하고 처벌을 강화하는 등 법적 장치도 조속히 완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