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소상공인 “풍수해보험료” 최대 92% 지원

서울시, 7월 1일부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소상공인 풍수해보험료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7/01 [17:32]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소상공인의 풍수해 보험가입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7월 1일부터 대상에 따라 4.6~21% 추가지원을 한다고 밝혔다.

 

풍수해보험은 국가와 지자체에서 보험가입자가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를 지원하여 예기치 못한 자연재난(태풍, 호우, 강풍, 대설, 지진)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보험이다.

 

 

특히 올해부터 소상공인 풍수해보험이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되면서 소상공인이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를 국가와 지자체에서 80% 지원받아 총 보험금의 20%만 납부하면 일반 보험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에 스스로 대처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차상위계층이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는 개별 부담이 8%로, 각각 보험료의 15.4% 및 4.6%를 지자체가 추가 지원하여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 발생 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풍수해보험 가입 및 문의는 거주지 동주민센터나 보험사[DB손해보험(02-2100-5103), 현대해상화재보험(02-2100-5104), 삼성화재해상보험(02-2100-5105), KB손해보험(02-2100-5106),NH농협손해보험(02-2100-5107)]를 통해 가능하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