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페이스샵 등 화장품 점포임대 입찰 담합 적발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8,200만 원 부과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3/30 [17:40]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는 부산교통공사가 2015년 6월 발주한 화장품 전문점 점포임대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 예정자와 투찰가격을 담합한 (주)더페이스샵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8,200 만 원 부과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더페이스샵과 ㈜가인유통은 부산교통공사가 2015년 6월 발주한 화장품 전문점 점포임대 입찰에서 (주)더페이스샵이 낙찰 받을 수 있도록 (주)가인유통이 들러리를 서주기로 합의했다.

 

합의배경을 보면 ㈜더페이스샵은 부산교통공사가 발주한 화장품 전문점 장소임대 입찰에서 자신만 입찰에 참여할 경우 유찰이 된다는 점을 우려했다.

 

이에 ㈜더페이스샵은 업무상 친분이 있던 ㈜가인유통의 대표에게 들러리 참여를 요청했고, ㈜가인유통은 이를 수락했다.

 

㈜더페이스샵의 입찰 참여 요청을 수락한 ㈜가인유통은 ㈜더페이스샵이 통보한 금액으로 투찰했고, 결국 ㈜더페이스샵이 낙찰을 받았다.

 

이번 사건은 시민들의 생활 및 경제활동과 밀접한 지하철 역내 화장품 전문점 장소임대 입찰에서 담합한 사업자를 적발 ․ 제재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이번 조치를 통하여 공공기관 소유 장소임대 입찰에서 업체 간에 경쟁이 촉진되고, 향후 관련 입찰에서 경쟁질서가 확립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공공기관 소유 장소임대 관련 입찰에서 담합이 발생되지 않도록 감시를 강화하고, 적발되는 담합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