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정보통신기술 수출 1,769억 불, 수입 1,084억 불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1/21 [18:20]

지난해 정보통신기술(이하 ’ICT‘) 수출은 1,769억불, 수입은 1,084억불, 수지는 685억불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수출은 주력 품목 시장 정체 및 중국 등 글로벌 전반의 경기 둔화, 기저효과 등으로 19.7% 감소했으나, 수출액은 역대 3위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951.6억불, △25.7%), 디스플레이(218.4억불, △21.3%), 휴대폰(120.0억불, △17.8%)등 3대 주력 품목을 중심으로 부진했다.


다만, 2차 전지(74.2억불, 2.7%↑), TV(30.6억불, 85.8%↑, 부분품 포함), 컴퓨터(19.8억불, 28.9%↑, 주변기기 제외) 등 일부 품목은 성장세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중국(홍콩포함, 867.8억불, △27.3%), 베트남(271.6억불, △2.6%), 미국(183.8억불, △10.5%) 등 주요국에서 수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ICT 수출액(억불) 수출 현황


품목별 실적과 특징을 보면 반도체는 상반기 △22.4%, 하반기 △28.8%, 연간 △25.7%) ’18년 기저효과 및 수요 둔화, 공급 증가로 인한 단가 하락 등으로 메모리 반도체 중심으로 부진, 수출액은 역대 3위 기록했다.


메모리 반도체는 수요(데이터 센터 및 스마트폰 등) 감소로 인한 단가하락, 수출 기저효과 등으로 두 자릿수 감소했다.


시스템 반도체는 파운드리 성장세가 뚜렷하였으나, 전체적인 시장 여건 악화 등으로 한 자릿수 감소했다.


디스플레이는 218.4억불, 상반기 △19.6%, 하반기 △22.8%, 연간 △21.3%) LCD패널은 중국 경쟁업체의 대형 패널 생산 등으로 인한 단가 하락 등으로 감소, OLED 패널은 수출 정체됐다.


휴대폰은 120.0억불, 상반기 △24.0%, 하반기 △11.4%, 연간 △17.8%, 글로벌 스마트폰 성장 둔화 및 해외 생산 증가, 스마트폰 교체 지연 등으로 감소세 지속됐지만, 국내 기업의 글로벌 점유율은 확대됐다.


컴퓨터는 수출 호조세가 지속EHOt지만, SSD를 중심으로 한 주변기기 부진으로 두 자릿수 감소세 기록했다.


지역별 실적과 특징을 보면 (중국(홍콩포함)) 현지 업체와의 경쟁심화 및 경기 둔화 등으로 휴대폰(30.7억불, △28.4%), 디스플레이(113.8억불, △19.5%), 반도체(596.2억불, △30.5%) 등 수출 부진했다.


(베트남)완제품 현지 생산을 위한 휴대폰(27.6억불, 10.0%↑)증가, 반도체(107.5억불, △1.9%), 디스플레이(83.2억불, △12.5%) 등 감소했다.


(미국)휴대폰(35.9억불, △29.0%), 반도체(64.2억불, △6.7%), 컴퓨터 및 주변기기(23.1억불, △8.2%) 등을 중심으로 수출 감소했다.


          ↑2018, 2019년 ICT 수출 상위 국가 현황


수입의 경우 D램(99.5억불, 19.7%↑) 등 메모리 반도체(193.1억불, 18.7%↑)는 증가, 시스템 반도체(207.6억불, △3.0%)는 감소했다.


OLED패널(12.6억불, 16.8%↑)은 증가, LCD패널(16.0억불, △60.8%)은 감소, 컴퓨터(69.4억불, 4.8%↑)는 증가, 주변기기(45.7억불, △26.7%)는 감소했다.


휴대폰은 부분품(61.6억불, 7.7%↑)은 증가, 완제품(37.8억불, △12.5%)은 감소했다.


지역별 실적과 특징을 보면 (중국(홍콩포함) : 461.8억불, 0.5%↑)컴퓨터 및 주변기기(70.1억불, △15.7%), 디스플레이(14.5억불, △52.4%)는 감소, 반도체(190.5억불, 9.0%↑)는 증가, (일본 : 100.3억불, △7.8%) 반도체(44.8억불, △0.9%), 디스플레이(9.0억불, △16.3%), 휴대폰(1.0억불, △18.1%) 등 주요 품목 감소했다.


(미국 : 86.5억불, 0.2%↑) 반도체(37.0억불, △0.8%), 컴퓨터 및 주변기기(5.4억불, △7.1%)는 감소, 폐건전지(2.3억불, 57.0%↑)는 증가, (베트남 : 98.2억불, 14.8%↑) 휴대폰(53.0억불, 13.8%↑), 반도체(4.6억불, 16.7%↑) 등을 중심으로 증가했다.


ICT 무역 수지는 685.2억불 흑자 기록했다. 2차 전지는 증가했지만,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휴대폰 등 수출 부진으로 ICT 무역흑자(’18년 1,132억불→’19년 685억불)는 감소했다.


ICT 무역수지는 중국(홍콩, 406.0억불, 최대 흑자국), 베트남(173.4억불), 미국(97.3억불), 유럽연합(37.7억불) 순으로 흑자 기록했다.

 

‘20년 ICT 수출은 글로벌 ICT 성장세, 기술 우위 품목(메모리, OLED 패널 등)을 중심의 성장 및 전년도 기저효과 등으로 상승 전망되며 특히,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는 기저효과, 수요(데이터 센터, 스마트폰 등) 증가에 따른 단가 상승이 예상되며, 또한 파운드리 등 시스템반도체 강화 지속으로 ’20년 ICT 수출 성장 견인 전망된다. 이영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