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최근 5년간 민원인 이름 2,700여 건 노출

개인정보 인식 전무 주소까지 공개 사례도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14 [18:25]

기획재정부에 민원을 낸 수천 명의 이름이 홈페이지에 그대로 노출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부천원미갑)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기재부 홈페이지 정보공개-정보목록 메뉴에 민원인 이름이 일부라도 노출된 건수는 모두 2,712건에 달했다.


이름 전체가 노출된 사례는 2,623건으로 심한 경우 민원의 제목이나 민원인의 주소까지 노출됐다.


기재부 홈페이지에서 개인정보가 노출돼 누가 언제 어떤 민원을 제기했는지는 알 수 있어 악용됐다면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은 국가기관과 공공기관이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보유·관리 중인 문서의 목록을 홈페이지에 공개하도록 하고 있지만 이름 등 개인정보는 노출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기재부는 이 법에 따라 민원 문서들을 정보목록에 게재하고 있었지만, 법을 위반해 공개하면 안 되는 개인정보까지 인터넷에 노출해왔다.


            ↑민원인 개인정보가 노출된 기재부 홈페이지 정보공개-정보목록 화면


김 의원은 “민원인 개인정보보호에 관한 정부 기관 담당자들의 인식이 매우 낮은 사실이 확인되고 있다”라며 “민원에 대한 답변이 모든 부서에서 이뤄지고 있으므로 전체 공무원에 대한 개인정보보호 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