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전통시장 화재 237건, 재산 피해액 530억 원?

심야시간대 집중, 전기적 요인 107건(45.1%)으로 가장 많고, 담배꽁초를 비롯한 부주의 65건(27.4%) 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11 [16:44]

최근 5년간 전통시장에서 237건의 화재가 발생했으며 재산 피해액은 약 53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전혜숙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갑)이 11일(금) 소방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전통시장 화재 발생 및 인명·재산 피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통시장 화재 발생 건수는 237건, 인명피해는 15명(사망 1명), 재산피해는 약 530원(부동산 63억 원/동산 467억 원)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전통시장이 46건, 경남이 30건, 경기 24건, 대구 23건으로 뒤를 이었다.


발화 요인별로는 전기적 요인이 107건(45.1%)으로 가장 많았고, 담배꽁초를 비롯한 부주의가 65건(27.4%), 기계적 요인이 23건(11.1%)을 차지했다. 방화와 방화의심도 8건(3.3%)이나 됐다.


소방차가 진입하기 곤란한 전통시장이 전국에 138곳이나 됐으며, 서울(50곳), 인천(22곳), 경기·대구(각각 13곳), 부산(12곳) 순으로 많았다.


한편 전통시장 화재의 10건 중 6건(237건 중 156건, 65.8%)은 오후 7시 이후부터 아침 9시 이전까지 영업시간 이전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혜숙 위원장은 “전통시장은 낡은 건물이 밀집돼 있고, 인화성 높은 제품을 취급하는 점포들이 많아 화재가 발생하면 대규모 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라며 “화재 안전장비 확보와 노후화된 전기시설의 교체 등을 통해 전통시장의 대형화재를 적극적으로 예방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