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상에서 필로폰 투약 선원 “조업 중 피로 풀려고”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8/06 [17:30]

마약류 범죄 특별단속 121명 검거 등 마약류 유통·투약 사범 121명이 해양경찰에 검거됐다.


5일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에 따르면 4월 8일~7월 10일 양귀비, 대마 등 마약류 약물 범죄 특별단속을 벌여 129건을 적발, 121명을 검거하고 이 중 7명을 구속했다.


또 마약류 제조 원료가 되는 양귀비 6,106주를 압수했다.


전년 동기보다 마약류 사범 검거 건수는 60%, 양귀비 압수량은 68% 증가했다.


이처럼 마약류 관련 검거·압수량이 늘어난 것은 마약 범죄가 해상과 도서 지역까지 번지면서 해양경찰이 해양종사자 마약 투약 행위, 양귀비 밀경작, 해상을 통한 마약류 밀반입 행위 등에 대해 집중단속을 펼쳤기 때문이다.


이 같은 단속을 통해 지난 1~3월 전남 목포·신안 해상에서 필로폰 총 3g을 투약한 선원 A 씨(50)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혐의로 구속했다.


조업하면서 쌓인 피로를 풀기 위해 필로폰을 투약한 A 씨는 유통업자인 B 씨(53)의 계좌로 필로폰 구입비를 입금하고 편의점 택배, 터미널 수화물 등을 통해 물건을 받는 방식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5월 24일에는 경기도 안산의 도서 지역에서 자신의 텃밭에 몰래 양귀비 610주를 경작한 주민 C씨(59)가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C 씨는 자신이 상비약으로 사용할 목적으로 양귀비를 몰래 재배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양경찰청은 해상을 통한 마약류 공급 원천 차단에 나서는 한편 해외 상선(공급자)에 대한 단속을 위해 국제 공조 수사를 강화할 방침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마약 범죄가 더욱 은밀하게 국민의 생활 속으로 파고들면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라며 “강력한 단속을 벌여 범죄사실이 확인될 경우 엄중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