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만능정치(Corporatocracy)의 시대 이젠 끝내야 한다”

서울대 박상인 교수,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재벌개혁” 기조연설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23 [17:28]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 특별자문기구로 활동하는 경실련은 7월 1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2019 지속가능발전 고위급정책포럼(HLPF)>에서 문재인 정부의 재벌개혁 단행을 촉구하는 연설을 했다.


유엔의 <포용적·지속가능 경제성장> 목표설정 기조연설에서 박상인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경실련 정책위원장)는, “재벌의 경제력 집중과 세습이 시장에 진입·퇴출 장벽을 만들고, 과도한 다각화와 내부거래로 배타적 블럭경제를 구축하여 구매력 독점의 전횡, 단가 후려치기, 기술탈취로 인해 중소기업들의 인센티브와 혁신역량을 잃게 하고 임금 격차를 악화시켰다”라며 한국경제의 현실을 지적했다.


이어 “한국사회가 재벌개혁 없이는 1997년 외환위기와 같이 또 한 번의 경제위기에 들어서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지속할 수 있는 경제성장과 포용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기업 만능정치의 시대 이제는 끝내야 한다”고 선언하였다. 박상인 정책위원장은 재벌개혁과 경제성장을 위하여 “중소기업들의 경쟁력과 교섭력 확보를 위해서는 최소한 <징벌적 손해배상제>과 <증거개시 절차(디스커버리 제도)>의 도입에 힘써달라”며 권고의견을 유엔에 전달했으며, 대한민국의 주권자인 시민들과 함께 재벌개혁의 변화를 만들어 낼 것 다짐하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출처=유엔본부 연합뉴스(c) 특파원


한편, 경실련은 1999년 7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 지위’ 자격을 획득한 후 매년 다양한 의제와 정책 의견을 자문해 왔다. 특히 경실련의 이번 연설은, 지난 성명(4월 26일)을 통해 “재벌개혁을 늦춰서 안 될 때(The time to kill a Chaebol)임을 알리고, 우리가 기업 만능정치를 넘어서자(Let us move beyond Corporatocracy)”는 재벌개혁 의제를 유엔 경제사회이사회가 구두 성명으로 채택(E/2019/79)함으로써 HLPF 기조연설의 기회를 부여하게 되어 성사됐다.


경실련은 지난 1989년 창립 당시부터 일관되게 재벌의 경제력 집중과 세습의 해소를 통한 중소기업의 창의와 혁신의 경제생태계 구축하도록 지향하고 노력해 왔다. 이번 유엔 연설을 계기로 시민들과 함께 재벌과 재벌기업들의 이익을 위해 통제되는 경제와 기업 만능정치의 시대를 끝내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