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수계 수질 오염원 43개 위반업소 적발

낙동강수계 상류 폐수배출업소, 가축분뇨 재활용업소 등 77개소 단속결과, 43개(46건) 위반업소 적발(위반율 55.8%)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12 [17:47]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낙동강수계 녹조 등 수질오염 저감을 위해 4개 보(강정 고령·달성·합천 창녕·창녕함안보) 상류 폐수배출업소, 가축분뇨 재활용업소, 하·폐수종말처리시설 등 77개소를 6월 10일부터 14일까지 단속한 결과, 43개소 46건의 위반행위를 적발(위반율 55.8%)했다고 밝혔다.


단속대상은 상류 수질 오염원 중 오염기여도 큰 악성 폐수배출업소(도금·제지 등), 가축분뇨 재활용업소, 사업 규모가 큰 비점오염 저감시설 설치신고 사업장 등을 중점 대상으로 선정하여 방지시설 정상가동·가축분뇨 외부유출·폐기물 적정보관 여부 등을 특별 단속했다.


이번 특별단속에서 나타난 주요 위반사례는 다음과 같다.


가축분뇨를 수거하여 퇴비·물거름으로 재활용하는 6개 업소의 경우 운영 중인 퇴비화 시설 및 보관시설에서 가축분뇨가 외부로 유출되어 적발됐다. 수거해온 가축분뇨는 처리시설 및 보관시설 등에서 흘러나오지 않도록 관리돼야 한다.


사업장 일반폐기물 등을 배출하는 14개 업소의 경우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폐합성수지류 등)을 사업장 내 임의의 장소에 불법 야적하여 우천 시 침출수가 외부로 유출될 수 있게 하는 등 폐기물 보관기준을 위반했다. 사업장 발생 폐기물은 벽면과 지붕을 갖춘 보관 장소에 적정 보관해야 한다.



비점오염 저감시설을 설치한 6개 업소의 경우 저감시설인 저류조의 용량 부족, 유입·유출 관측(모니터링) 미시행 등 비점오염 저감시설 관리·운영기준을 위반했다.


또한, 사업장 및 공공화·폐수처리시설에서 오염물질이 처리된 최종방류수를 시료 채취하여 배출허용기준 준수 여부를 확인한 결과 폐수종말처리시설 1개소가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했다.


환경부는 이번 특별단속에서 적발된 43개 업소에 대해 담당 지자체에 행정처분과 과태료를 처분토록 6월에 요청했고, 이중 위반행위가 엄중한 7개 업소는 환경부 소속 낙동강유역 환경청과 대구지방환경청에서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류필무 환경부 환경조사담당관은 “앞으로도 4대강 유역의 수질오염 저감을 위해 오염물질 불법배출 등 각종 수질오염 행위에 대해 지속적인 예방 활동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