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5억 원 투자 “수면 산업” 육성

신제품·SW 개발/사업화 분야 30개사 내외 선정, 1천만 원~3천만 원까지 지원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10 [18:02]

최근 스트레스, 카페인 섭취 등으로 인해 수면장애를 겪는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올해 5억 원을 투자해 수면 산업육성에 나선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수면 제품 및 서비스 상용화 지원사업 시행계획’을 마련하고,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오는 31일까지 모집한다.


이 사업은 ‘수면 문제’ 관련 산업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점에 착안, 이른바 ‘슬립테크(Sleep+Technology, 숙면을 돕기 위한 첨단 기술·아이디어)’라는 신시장의 창출과 활성화를 도모하는 데 목적을 뒀다.


올해는 ‘기술혁신 및 신제품개발 분야(R&D)’에 10개 과제(기업) 2억5천만 원, ‘제품 사업화 촉진 및 신뢰성 제고 분야(R&BD)’에 20개 과제(기업) 2억 원 등 총 30개 과제(기업)에 5억 원을 투자한다.


우선 ‘R&D’ 분야에서는 수면에 관한 신제품을 개발하거나 기존 제품에 첨단 기술 융합에 업체 당 최대 3천만 원까지 지원한다. 단, 슬립 앱(App) 등 소프트웨어 개발은 1천5백만 원까지 지원할 수 있다.



‘R&BD’분야는 제품검사, 시험분석·인증, 수출 거래처 발굴 컨설팅, 지식재산권 획득 및 보호, 디자인 개발 등을 업체 당 최대 1천만 원 내에서 수요에 맞는 패키지 형태로 자율 구성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자격은 주사무소 또는 공장·연구소 등이 도내에 소재한 중소기업이다.


희망 기업은 사업계획서 등 구비서류를 갖춰 이달 말까지 이메일(rnd@gbsa.or.kr) 또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645번길 12) 4차산업 본부 과학기술지원팀으로 우편·방문 제출하면 된다.


한편, 도는 2017년부터 선도적으로 수면 산업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조례를 제정(조광주 도의원 대표발의)했으며, 산학연 전문가와 기업인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수요조사를 하는 등 산업육성을 위한 정책연구를 펼쳐왔다.


이소춘 특화기업지원과장은 “최근 우리나라 수면장애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고 의료비 등 사회적 비용도 많이 증가하고 있어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라면서 “경기도는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첨단소재 및 기술을 접목한 수면 산업 신제품개발 및 시장 확대를 도모하여 궁극적으로 ‘도민 삶의 질’ 향상에 선제적으로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