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이야기 들어주는 청년예술가” 모집

서울시, 노인 이야기 소재 창작활동 지원 <노인 이야기 들어주는 청년예술가 프로젝트> 진행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3/11 [17:23]

 서울시는 노인들의 이야기를 기반으로 하는 청년예술가들의 창작활동을 통해 청년예술가의 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노년의 삶의 가치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확대하고자 <노인 이야기 들어주는 청년예술가 프로젝트>를 올해 처음으로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청년예술가가 성북구·영등포구의 노인들과 함께 밥상 나눔, 소일거리 공동작업, 소풍 등을 통해 가까워지는 기회를 가진 후 인터뷰를 통해 노인의 이야기를 채록하고, 그 이야기를 기반으로 퍼포먼스, 에세이집, 사진 등 창작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사업 진행 과정에서 공연, 전시 등 다양한 방식으로 공유회를 진행하여 사업 참여자들 간의 소통과 나눔을 강화하고, 출판이나 시각 경우 아카이빙을 통해 지역사회와 지속적으로 소통함으로써 지역기반 예술 활동을 장려해나갈 것이다.


오는 3월 22일(금)까지 노인 이야기 구술을 통한 예술 활동에 관심 있는 청년 예술가를 모집한다. 1981년 1월 1일 이후 출생한 청년예술가 20인을 선정할 계획으로, 해당 예술가에게는 4월부터 12월까지 매월 70만원의 창작 활동비를 지원한다.


참여 접수는 공고문에 첨부된 지원신청서를 전자 우편으로 제출하면 되며, 신청서에는 그간의 이력과 20페이지 이내의 PPT 포트폴리오를 포함한 세부작업계획 등이 담겨 있어야 한다.


참여 예술가 선정은 서류 심사 합격자에 한해 3월 27일(수), 인터뷰 심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노인 이야기 들어주는 청년예술가가 3월에 선정되면, 오는 4~5월에는 프로젝트에 참여할 노인을 모집한 후, 함께 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후 6월부터 노인과 예술가의 본격적인 협력 작업이 시작되며, 창작 결과물을 10월경 완성하여 11~12월에 발표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강지현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올해 처음으로 진행되는 <노인 이야기 들어주는 청년예술가 프로젝트>가 청년예술가에게는 성장의 기회, 노인들에게는 노년의 삶의 가치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의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라며, “또한 예술을 통해 세대 간 소통할 수 있는 이번 프로젝트에 역량 있는 청년예술가의 많은 참여와, 시민 여러분의 따뜻한 관심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청년예술가 모집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news.seoul.go.kr/culture/archives/501295)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