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창업기업 육성 공유오피스 조성

주택금융공사, 민·관 합동지원 통해 11월 개소예정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2/26 [17:28]

주택금융공사가 기술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부산시 및 5개 금융·공공기관과 공유오피스 조성에 나선다.


5개 금융기관은 한국예탁결제원, 기술보증기금, BNK금융그룹, 부산항만공사, 한국남부발전 등이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공간·네트워크·투자를 결합한 혁신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부산 민관합동 코워킹 스페이스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부산 남구 문현동이나 진구 전포동에 만들어질 공유오피스에는 기술창업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공간과 상시 기업IR을 할 수 있는 벤처‧투자 플랫폼을 구성하는 동시에 창업기업 지원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올해 9월까지 입주기업 모집 및 선발절차를 거쳐 11월에 개소식을 할 예정이다.



공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창업기업이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플랫폼 구축을 위한 운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공사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은 벤처창업을 일자리 창출의 핵심 동력으로 육성하려는 정부 정책에 부합하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협약기관들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혁신성장 지원을 더욱 강화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