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백제박물관-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학술교류 업무협약 체결

문화유산 조사·연구·전시 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0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2/13 [16:59]

서울시립 한성백제박물관(관장 이인숙)은 13일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와 문화유산에 대한 공동 학술연구 및 특별전 개최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3일 한성백제박물관 회의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이인숙 한성백제박물관장, 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장 및 각 기관의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한성백제의 역사가 살아 숨쉬는 ‘서울’과 천년고도(千年古都) ‘경주’를 대표하는 두 기관의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은 백제 한성도읍기를 중심으로 하는 전시와 교육프로그램은 물론, 유물수집부터 보존·관리, 조사·연구의 기능까지 수행하는 수도권 선사고대전문박물관 ‘한성백제박물관’과 천년고도 경주를 중심으로 한 신라권 문화유산의 전반적인 조사·연구를 실시하는 조사연구기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의 학술교류 강화를 위해 추진됐다.


2기관의 협약 내용은 △소장 문화재의 조사·연구 협력, △학술자료의 공개, △공동전시 개최, △학술정보의 교류·자문 등이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그동안 양 기관이 축적한 학술정보 및 소장유물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 조사 및 연구를 진행하여 그 성과를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한성백제박물관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는 4월, 한성백제박물관에서 특별전을 개최하며 업무협약의 시작을 알릴 계획이다. 두 기관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1980년대부터 현재까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발굴하고 있는 ‘경주 월성(月城)’과 관련한 주요 유물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이인숙 한성백제박물관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백제권’과 ‘신라권’의 학술연구 기능을 수행하는 상징적인 두 기관이 학술정보 및 연구 성과를 활발하게 공유하기 위해 추진되었다.”라며, “이를 통해 많은 시민 및 국내외 방문객에게 양질의 연구 성과와 문화유산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