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니 쇳가루검출 관련 “건강식품·연말 공연관람” 상담 증가

2018년 12월 소비자 빅데이터 트렌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1/31 [17:17]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강정화)는 1372소비자상담센터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고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한국소비자원·광역지자체가 참여하여 상담을 수행에 접수된 소비자상담을 빅데이터 2018년 12월 1372소비자상담센터 접수 건 및 관련 외부 SNS데이터 등 시스템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2018년 12월 전체 상담 건수는 전월 대비 7.8% 감소했으나, `건강식품'은 48.7%, 각종 `공연관람'은 31.7% 증가했다고 밝혔다.


건강식품은 노니 제품의 쇳가루 검출과 관련한 소비자이슈가, 공연관람은 연말 공연장을 찾은 소비자의 증가 등이 주원인인 것으로 분석됐다.


2018년 12월 소비자상담은 61,607건 2019년 1월 3일 조회기준이며, 상담 처리기한(30일) 내 수치 변동 가능으로 전월(66,407건) 대비 7.8%(4,800건), 전년 동월(65,386건) 대비 6.1% 감소(3,779건)했다.


           ↑월별 소비자상담 접수 현황(단위 : 건)


월 상담 건수가 200건 이상인 증가율 상위 품목을 분석한 결과, 전월 대비 `건강식품'이 48.7%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공연관람'(31.7%), `가스보일러'(28.0%)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건강식품'은 노니 제품의 쇳가루 검출과 관련한 보상 및 타제품 검출 가능성 문의 등이 주로 많았고, `공연관람'은 예매 취소 시 위약금 과다 부과 및 환불 불가 등에 관한 상담이 많았다.


전년 동월 대비 상담 건수가 50건 이상 증가한 품목은 `헤드폰'(58.8%, 블루투스 이어폰 포함), `전자담배'(50.8%), `공기청정기'(38.8%) 등으로 제품 판매량 증가 및 기후 영향 등으로 인한 소비트렌드 변화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상담 다발 품목으로는 동절기 점퍼·재킷 등 `의류·섬유'가 4,786건으로 가장 많았고 `세탁서비스' 1,457건, `헬스장·휘트니스센터' 1,338건 순으로 나타나 기존과 큰 변화가 없었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7,338건(31.6%)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4,231건(26.0%), 50대 9,997건(18.2%) 순이었으며, 여성 소비자의 상담이 55.0%(33,899건)로 남성(45.0%, 27,708건) 대비 10.0%p 높았다.


상담사유로는 `품질·AS'(15,320건, 24.9%), `계약해제·위약금'(10,366건, 16.8%), `계약불이행'(7,518건, 12.2%)과 관련한 상담이 전체의 53.9%를 차지했고, 일반판매(30,188건, 49.0%)를 제외한 판매방법 중에서는 `국내전자상거래'(14,170건, 23.0%), `방문판매'(2,088건, 3.4%), `전화권유판매'(1,777건, 2.9%)의 비중이 높았다.


앞으로도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기존 1372소비자상담동향 분석에 빅데이터 시스템을 연계하여 매달 소비자 빅데이터 트렌드를 분석·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