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상수도 누수율 서울 전국 최저 1.9% 달성

서울시 전년도 상수도 누수율 2.3%대비 0.4% 저감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5/15 [16:24]

서울시가 ‘17년 사상 최저 누수율 1.9%를 달성했다. 이는 작년 2.3%에 비해 0.4% 절감한 수치이며, 이에 따른 유수율 역시 전년대비 0.4% 증가한 95.7%를 달성해 국내 최고이며, 세계 1위인 도쿄(96%)에 이어 2위 수준이라고 말했다.


유수율(有水率)은 정수장에서 생산한 수돗물을 시민에게 공급하여 요금으로 받아들인 비율로, 유수율이 높아졌다는 것은 그만큼 누수로 낭비되는 물(누수량)이 줄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해에 달성한 누수율 1.9%는 ‘16년도 대비 0.4% 저감된 수치이며, ’89년 상수도사업본부 발족 당시의 42.4%와 비교하면 무려 40.5%나 저감된 수치이다. 이러한 수치를 수돗물로 환산하면 작년 한해 6백만㎥, 본부 발족 이후 28년간 총 6억8천만㎥이 누수로 낭비되는 것을 막은 셈이다.


‘17년 한해 누수저감량 6백만㎥은 500㎖ 물병 기준 120억병에 해당하는 분량이며, 천만 서울시민이 약 2일간 사용할 수 있는 수돗물의 양이다.


또한 28년간 절감한 누수감소량 6억8천만㎥은 작년 한해 서울시 총 수돗물 생산량 11억㎥을 기준으로 천만 서울시민이 약 7개 월 가량 쓸 수 있는 양에 해당한다.


이러한 누수율 감소는 수돗물 생산량 감소, 1천 8백억 원에 달하는 생산비용 절감 및 생산시설 감축 등 경영합리화에 기여했다.


누수 저감은 생산량 감축으로 이어져 ‘17년 한해 수돗물 생산량이 ‘89년 본부 발족 당시 1,635백만㎥보다 약 30%(486백만톤㎥) 적은 1,149백만 톤㎥로 감소되었으며, 생산량을 감축하고도 천만 서울시민에게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차질 없이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생산량 감축은 수돗물 생산 시 들어가는 약품비 등 생산비용 절감, 생산시설 감축 등으로 이어져 경영합리화에 기여했는데, ‘17년 한해 누수 저감에 따른 생산비용 절감액을 환산하면 16억 원, 28년간 환산 금액은 1천 8백억 원에 달한다.



시는 수돗물 생산량 감축에 따라 기존 10개 정수장 중 4개 정수장을 폐쇄하여 운영비를 절감했을 뿐만 아니라, 이를 공원으로 조성, 시민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유수율 향상은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누수 탐지, 노후 상수도관 지속 교체 등 급수시설 정비, 공급량의 지속적인 관리 등 세계적인 수준의 누수관리에 대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시는 ‘04년부터 다점형 상관식 누수탐지기를 도입하여 누수 탐지의 정밀도를 한층 높였으며, ‘15년부터 IT를 활용한 상시 누수 진단시스템을 도입·운영하여 첨단기법을 통해 탐지 능력을 향상 시켰다.


’84년부터 지속적인 노후 상수도관 정비 사업을 추진하여 ‘17년까지 상수도관 총 연장 13,587㎞ 중 98.4%(13.366㎞)를 녹이 슬지 않는 내식성관으로 정비, 누수를 예방하고 수질개선에 도 기여했다고 말했다.


시는 ‘98년부터 유량감시시스템을 통하여 공급계통별 유량과 수압 등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누수징후가 있는 곳을 탐지하여 누수사고를 사전 예방해 왔으며, ‘17년 기준 누수 발생건수는 8,454건으로 ‘89년 59,438건 대비 83% 이상 감소했다.


‘97년부터 급수방식을 기존의 직접급수방식에서 배수지를 통한 간접 급수방식으로 변환하고 배수지 101개소(242만㎥)를 확충함으로써 수압의 안정화를 통해 누수방지에 기여했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배관위치 정보 등 GIS시스템 정확도 개선을 통한 IT 기반의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누수탐지, 상수도관 정비 등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2022년까지 유수율 96%을 달성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경영합리화는 물론 세계 최고수준의 수돗물 생산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현재 남아있는 노후 상수도관 221㎞를 2020년까지 전량 교체할 계획이며, 향후에도 내용연수가 경과된 상수도관의 노후도를 진단하고 지속적으로 정비해 누수발생을 방지할 계획이다.


또한 체계적인 시설점검 및 상시누수탐지로 누수사고를 예방하고, 누수취약지역 확대관리, 돌발 누수 발생 시 신속 복구 등 누수 대응 능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창학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과거에는 우리가 생산한 물이 가정까지 도달하기도 전에 누수되어 자원과 예산을 낭비하고 시민 불편을 초래했지만, 이제 누수율 최저 달성을 통해 경영합리화를 달성하고 전국 최고수준의 수돗물을 최저요금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누수저감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건강하고 깨끗한 수돗물이 낭비 없이 보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