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동복·전기찜질기 등 유해물질 안전기준 초과

국표원, 60개 제품 리콜명령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5/03 [16:19]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허남용)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어린이·유아용품, 가정용 전기용품 등 48개 품목, 1418제품에 대한 안전성조사(’18.3~4월)결과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55개 업체, 60개 제품에 대해 수거·교환 등 리콜명령(제품안전기본법 제11조)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안전성조사는 시중에 유통 중인 어린이·유아용품(15종, 884개 제품), 생활용품(2종, 15개 제품), 전기용품(31종, 519개 제품) 등 총 1,418개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리콜조치 비율은 4.2%를 차지함


리콜명령 대상 60개 제품의 안전기준 부적합 내용은 다음과 같다.


어린이·유아용품은 수소이온농도(pH), 프탈레이트가소제, 납, 카드뮴 등의 유해물질 검출량이 안전기준을 초과했다.



어린이·유아용품의 경우 7개 품목, 35개 제품으로 아동복 11개는 프탈레이트가소제(2.0~105.5배), pH(14.6~26.7%), 납(22.0배) 초과, 코드 및 조임끈 부적합으로 나타났다.


유아복 5개는 프탈레이트가소제(24.1배), pH(6.7~17.3%), 납(10.6배) 초과, 코드 및 조임끈 부적합했다.


완구 10개는 프탈레이트가소제(6.5~208배), pH(26.7%), 납(2.6~578.8배), 카드뮴(5.27배) 초과, 소음 기준초과, 구조결함(날카로운 끝)도 발견됐다.


유아용삼륜차(1개) 프탈레이트가소제(14배), 납(5.2배), 카드뮴(4.83~6.39배) 초과, 아동용섬유제품 운동화 3개는 프탈레이트가소제(1.3~261.3배), pH(28~30.7%) 초과, 어린이용 자전거(4개)는 프탈레이트가소제(4~187배), 납(38배), 카드뮴(5배) 초과 어린이용 킥보드(1개)는 프탈레이트가소제(93.1배)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용품인 ‘휴대용 레이저용품’에서는 시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레이저 등급에서 부적합이 발견됐다.


전기용품에서는 사용자에 대한 감전보호 미흡, 표면온도의 기준치 초과에 따른 화상·화재 위험, 주요 부품의 변경 등이 주요 부적합 사항이 발견됐다.


참고로 제품 수거·교환 등의 리콜명령 건수는 2014년 이후 매년 감소 추세에 있으나, 제품의 첨단·융복합화 및 수입제품 증가에 따라 안전인증 등록건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이러한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안전성조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국표원은 이번에 처분된 리콜제품을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 및 리콜제품 알리미에 공개했고,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에 등록하여 전국 대형 유통매장 및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를 원천 차단했다.


리콜조치를 이행해야 하는 사업자는 제품안전기본법 제11조 등에 따라 해당제품을 즉시 수거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은 교환 등을 해주어야 하며, 위반 시 제품안전기본법 제26조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최고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국표원은 소비자·시민단체와의 리콜정보 공유 등 상호 협력을 통해 해당제품이 시중에서 유통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감시·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