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금자리론 연체가산금리 인하

연체차주 금융부담 줄여 채무자 재기 지원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4/30 [18:19]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보금자리론의 연체가산금리를 인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정부의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에 따른 것으로 정부정책에 발맞춰 연체차주의 금융비용 경감을 통해 채무 정상화를 돕기 위한 것이다.


연체이자율은 약정이자에 연체가산금리를 가산하는 방식으로 적용되는데 현재 기간에 따라 금융권 최저수준인 연 2~4%인 연체가산금리를 연 2~3%로 낮췄다.


공사는 현재 지연배상금 감면, 원금상환유예 등 차주의 연체부담 완화를 위한 다양한 채무조정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연체가산금리조정협의회를 신설해 가산 금리를 조정할 때 합리성 및 타당성을 심사하는 등 내부통제를 강화할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연체금리 산정체계의 합리적 개선을 통해 연체에 따른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는 등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