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화상·화재사고 빈발

음식조리 중 화상 및 가전제품 화재 발생유의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1/25 [18:06]

설 연휴에는 가정 내에서 기름과 화기를 이용하여 명절음식 장만이 많아지는 만큼 화상·화재 사고 발생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이 최근 3(2014~2016)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화상·화재 사고 총 12,724건을 분석한 결과, 절반이 넘는 54.8%(6,968)가 가정 내에서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가정 내 화상·화재 사고 발생장소는 주방37.1%(2,582)로 가장 많았고, ‘침실/’ 23.0%(1,601), ‘거실’ 6.6%(460) 등의 순이었다. 주방에서 자주 발생하는 화상·화재 사고유형은 밥솥·프라이팬 등 고온의 조리기구와 관련된 화상이 61.5%(1,587)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주방 화상·화재 사고의 주요 원인 품목은 전기(압력)밥솥22.2%(575)로 가장 많았고, ‘정수기’ 7.3%(189), ‘커피포트’ 6.9%(178), ‘냄비’ 6.0%(156) 등의 순이었다.

 

특히 설 명절에는 식용유 등 기름을 이용한 전과 튀김 요리를 많이 함에 따라 기름이 쏟아지거나 불이 붙어 화상을 입는 사례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한, 주방 내 각종 가전제품이나 가스불로 인한 화재 위험도 있으므로 집을 비우는 경우 철저한 점검이 필요하다.

 

주방 내 화상·화재 사고의 절반 가까이(42.4%, 1,095)‘10세 미만의 어린이에게서 발생했다. 다음으로 ‘40’ 11.3%(291), ‘30’ 9.6%(247), ‘50’ 8.7%(224) 순이었다.

 

어린이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활동이 왕성한 남아(60%, 657)의 사고비율이 여아(40%, 438)보다 더 높았는데, 주로 전기밥솥이나 냄비 등 뜨거운 조리기구에 손을 데이는 사고가 많았다. 20대 이상 성인에서는 주방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여성(68.2%, 620)의 사고 비율이 남성(31.8%, 289)보다 두 배 이상 차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설 연휴 화상·화재 사고예방을 위해 식용유 등의 기름에 불이 붙은 경우 물을 뿌리면 불길이 더욱 커지므로 뚜껑 등으로 덮어 산소를 차단하고 화상을 입었을 경우 화상 부위를 즉시 찬물로 식히고 병원 치료를 받도록 하며 외출 시 사용하지 않는 가전제품의 전원과 가스를 차단하는 등의 안전요령을 숙지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오는 24일까지 단독주택을 포함한 모든 주택에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 설치 의무화로 설 연휴를 맞이해 가정 내 설치여부를 점검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