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간 방치된 무주 숙박시설, "생활SOC 복합시설" 변신

어르신 평생교육 프로그램·지역 커뮤니티 갖춘 지역활력 거점 조성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3/02 [21:41]

21년간 장기 방치되었던 무주 관광숙박시설이 지역주민이 여가 생활을 누릴 수 있는 문화공간 및 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고령자 복지시설로 새롭게 변신한다.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는 오랫동안 공사가 중단된 채 방치된 건축물에 대한 선도사업계획을 수립하고 무주군 숙박시설을 도시재생인정사업으로 선정, 설계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6차 선도사업으로 선정(`20.9월)된 무주군 숙박시설은 21년 동안 공사가 중단되어 도심지 흉물로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되는 등 여러 측면에서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전라북도, 무주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LH)는 실무협의체를 구성하여 무주군 개발여건 등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선도사업계획을 수립했다.

 

무주 관광숙박시설 선도사업계획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지역 내 부족한 고령자 복지공간 및 지역주민을 위한 커뮤니티공간을 조성하고 심리상담, 물리치료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지역 활력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구조적으로 안전하게 설계된 기존 숙박시설의 구조물을 최대한 활용하여 공사기간 및 공사비용을 줄이고 폐기물 발생도 최소화하여 친환경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라북도와 LH 간 위탁사업협약을 체결하여, 향후 위탁사업자인 LH에서 건축주 및 이해관계자들에 대한 보상 및 설계를 연내 완료하고 `23년 준공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년 동안('15~‘20년) 1~6차 선도사업 대상지 35곳을 선정한 이후, 해당 지자체와 업무협약 체결 후 실무협의체를 구성·운영하여 사업일정 점검 및 장애요인 등을 제거하는데 노력했다.

 

현재, 서울 광진구와 원주시 공동주택, 울산시 복합상가 등 3개소는 공공지원(법률지원 및 컨설팅) 자력 재개로 공사를 이미 완료했고, 과천시 우정병원은 공동주택으로 사업추진 중이며, 거창군 숙박시설은 행복주택으로, 증평군 공동주택은 어울림센터 및 행복주택으로 변경하여 설계가 진행 중이다.

 

국토교통부 건축정책과 김성호 과장은 “이번 선도사업은 방치건축물이 지역 내 부족한 복지공간으로 탈바꿈되는 대표적인 모범 사례로서 앞으로도 방치건축물 정비사업을 통해 지역 내 생활SOC 확충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현재 공사중단 장기방치건축물의 정비 실적이 제고될 수 있도록 정비사업 주체변경(시△도지사→시장·군수·구청장), 10년 이상 장기방치 위험건축물 정비방안 마련, 건축기준 특례확대 등을 위한 법 개정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