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독산동 우시장 일대 악취 차단

우시장 중심으로 반경 300m 이내 클린존 설정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2/18 [10:57]

축산 부산물 유지(油脂) 처리 및 운반과정에서 발생하는 도로변 핏물과 악취는 독산동 우시장 일대 주민과 상인들이 꼽은 해결 과제 1순위로 서울시가 도시재생사업으로 독산동 우시장 일대 주민과 상인이 꼽은 최대 현안 과제인 악취를 잡기 위해 나선다.

 

우시장을 중심으로 반경 300m를 클린존으로 설정해 에어커튼 및 클린로드시스템 등 악취를 줄이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그린푸줏간 사업과 연계해 축산폐기물 선(先)처리 시설을 설치하는 게 골자다.

 

먼저 서울시는 악취 발생 현황에 대한 사전조사 결과, 우시장을 중심으로 반경 300m 이내가 악취영향권으로 분석됨에 따라 이 지역을 클린존으로 설정하고, 지정악취물질로 규정된 암모니아 등 22종 등 축산폐기물에서 발생하는 악취유발물질에 대한 구체적인 악취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악취실태조사는 △악취발생원 현황 조사(축산물의 반입·보관·작업 공정, 유지 야적·반출 공정 등) △악취발생 경향 조사(시간대 별 악취발생량 변화양상 파악) △악취영향지역 조사(민원발생 지점 및 피해예상 지점) 등 다방면으로 이뤄진다.

 

악취실태조사 이후에는 심각한 하수 악취를 제어하기 위해 악취 지도를 작성해 시장과 정화조, 하수유량 등 종합적인 정보를 활용해 수중과 기상의 악취발생량을 예측, 클린존 유지·관리 방안 및 효율적인 악취 저감대책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기본계획 수립 이후에는 주민설문조사 및 상인설명회를 개최한 뒤 의견을 반영해, 올해 말까지 △악취저감센서 및 악취저감장치 설치 △에어커튼 및 클린로드시스템 △악취저감제분사(EM활용) 시설 도입 등 악취저감시스템 구축에 대한 실시설계가 이뤄진다.

 

건물 출입구에 설치되는 에어커튼은, 공기의 흐름을 이용하여 상가내부에서 발생하는 악취가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외부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 해충의 유입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다. 

 

클린로드시스템은 도로에 설치된 살수 노즐을 통해 물을 도로면에 분사하는 시스템으로 핏물 등 오염물질과 악취를 제거할 수 있다.

 

        ↑△에어커튼 등 악취저감시스템 △클린로드시스템

 

또한, 시는 중소벤처기업부와의 연계사업으로 조성 중인 ‘그린푸줏간’ 지하2층에 축산폐기물 선(先)처리시설을 설치, 지하1층의 공동작업장에서 발생한 축산폐수와 부산물을 미리 처리해 오염물질이 하수관로에 유입되는 걸 막아 효과적으로 악취를 제어하는 한편 수질오염을 방지할 계획이다.

 

정부(중소벤처기업부) 연계사업인 그린푸줏간 조성사업은 금천구에서 축산물 처리 및 주민편의시설, 주차장(75면)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우시장 위생환경개선을 위하여 지하1층에 축산물하역장, 공동작업장, 유지(油脂)집하장 등이 마련될 계획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