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놀라유 등 식용유 6종 지방산 유래 유해물질, 안전기준 마련 시급

팜유 등 일부 유지류 GEs 검출수준 높아 관련 업체 저감화 노력 필요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1/15 [16:49]

국내 유통·판매 중인 식용유 30개 제품을 대상으로 지방산 유래 유해물질의 검출 수준을 모니터링한 결과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한 기준의 마련과 관련 업체의 선제적인 저감화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국내 유통·판매 중인 식용유 6종(카놀라유, 콩기름, 팜유, 포도씨유, 해바라기유, 현미유) 총 30개 제품을 지방산 유래 유해물질을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이런 결과를 도출했다.

 

이는 지방 함량이 높은 원재료를 고온처리 할 때 비의도적으로 생성될 수 있는 글리시딜 지방산 에스터(Glycidyl Fatty Acid Esters, GEs)와 3-모노클로로프로판디올 에스터(3-MCPDE)는 식물성 유지(이하 ‘식용유’) 등에서 주로 검출되는 유해물질(이하 ‘지방산 유래 유해물질’)이다.

 

참고로 GEsㆍ3-MCPDE는 체내(소화기관)에서 효소에 의해 가수분해돼 각각 글리시돌(glycidol), 3-MCPD로 흡수될 수 있음. 동물실험 결과 글리시돌은 신경ㆍ신장ㆍ유전 독성과 발암성이, 3-MCPD는 신장ㆍ혈액학적 및 생식(고환) 독성이 확인돼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GEs와 3-MCPDE를 각각 인체발암추정물질(Group 2A), 인체발암가능물질(Group 2B)로 분류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국제기구(FAO/WHO) 및 유럽식품안전청(EFSA)의 위해성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식품 내 지방산 유래 유해물질(GEs, 3-MCPDE) 허용기준을 설정하고, 기준치를 초과하는 제품을 판매중단ㆍ회수ㆍ검역통제 등의 조치를 하는 반면 현재 우리나라는 안전기준이 부재한 실정으로 소비자안전 확보, 국제기준과의 조화 및 국내기업의 수출경쟁력 제고 등을 위해서도 기준의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시중에 유통 중인 식용유 30개 제품에 대한 모니터링 결과를 EU 허용기준(1000㎍/㎏)에 비추어보면 가정에서 주로 사용하는 식용유인 콩기름, 카놀라유, 해바라기유 등에서는 해당 기준보다 낮은 수준의 GEs가 검출됐으나, 일부 팜유, 현미유 등 5개 제품에서는 해당 기준을 초과수준의 GEs가 검출돼 수입원료 관리강화, 제조공정 개선 등 관련업체의 자발적인 저감화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가정에서 사용빈도가 높은 옥수수유ㆍ올리브유 등은 선행연구에서 원료유지ㆍ지질구조 특성 등으로 인해 GEs 검출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돼 있어 조사대상에서 제외했다.

 

또 일부 팜유, 현미유 등 5개 제품에서는 해당 기준을 초과수준의 GEs가 검출되어 수입원료 관리강화, 제조공정 개선 등 관련 업체의 자발적인 저감화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결과 유럽연합에서 올해부터 안전기준을 적용하고 있는 3-MCPDE도 96~3920㎍/㎏ 범위 수준으로 검출되는 것으로 확인돼 선제적인 안전관리 강화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식용유의 지방산 유래 유해물질 안전기준 마련을 요청했고, 관련 업체에는 지방산 유래 유해물질 저감화를 위한 원료관리 강화 및 제조공정 개선을 권고했다.

 

해당 업체는 소비자안전 확보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원료관리 강화·제조공정 개선 등 지방산 유래 유해물질 저감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국소비자원은 “향후에도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지방산 유래 유해물질 모니터링을 지속해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