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도전 서울청년, 633번 발품 123건 상품 개발 성과

“넥스트로컬(NEXT LOCAL) 1기, 지역과 함께 성장한 42개 서울청년 창업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5/28 [17:01]

서울시 넥스트로컬에 참여한 1기 참여자 42개팀이 5월 29일 오후 2시부터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서울 중구 명동)에 모여 최종 성과공유회를 진행한다. 8개월간(‘19.9~’20.4)의 활동을 마무리하며 창업, 지역전문가와 참여팀, 현지파트너가 함께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다.

 

지역연계형 청년 창직·창업 지원사업인 넥스트로컬은 158명을 초기선발하여 2개월간 8개 지자체 대상으로 자원조사를 진행했고, 1차로 선발된 42개팀 86명을 대상으로 6개월간 창업코칭 및 교육. 비즈니스모델 구축을 지원했다.

 

참여팀의 창업유형은 지역의 인적 자원과 물적 자원을 연계한 비즈니스형뿐 아니라, 생활거주지 및 사업소재지 등의 이주를 통한 지역안착형으로 구분했다.

 

성과공유회에서는 박원순 시장이 과정을 수료한 42개 팀 86명의 청년 창업가에게 서울시장 명의의 수료증을 수여한다. 후속 지원으로 26개 팀에 최대 5,000만 원의 창업자금이 지원된다.

 

 

‘서울 넥스트로컬’ 1기는 86명은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전국 8개 지자체에서 지역방문 633회, 지역네트워킹 433회를 밑거름으로 의성 유아 쌀놀이 키트, 군산 경관을 모티브로 한 패브릭 제품 등 123개의 상품을 개발했고, 완주의 찾아가는 지역 예술공연과 직장인들의 로컬여행 등 180회의 서비스를 실행했다. 식품, 상품, 콘텐츠, 서비스, 공간, 플랫폼 등 다양한 사업분야의 창업활동 과정에서 총 5건의 특허와 인증을 받았다. 지역 내 7명의 고용이 창출 성과가 났고, 7팀은 지역으로 이주했으며, 현재 20개 팀은 지역 이주를 검토 중이다.

 

최종 성과공유회는 총 3개 세션으로 구성된다. △지역연계형 비즈니스, △지역안착형 라이프로 구분된 참가팀 아이템 발표, △지역창업 통한 다양한 효과 사례 공유 자리인 패널토크콘서트 순으로 진행된다.

 

또한, 26개 팀의 창업아이템 전시부스를 설치하여 참여팀 상품 및 서비스 등을 소개하고 네트워킹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된다.

 

지역 연계형 비즈니스(세션1)은 논산「메이크푸드」임가영 대표(30)는 강경젓갈을 2030 세대 입맛에 맞게 가공해 맛과 가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주민 8천명 규모지만, 전국 젓갈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강경마을에서 삼겹살 소스를 개발하게 된 과정을 설명한다.

 

향후 젓갈에 관심있는 도시청년들과 함께 다양한 젓갈소스를 개발해 마을의 젓갈산업에 젊은 에너지를 더하겠다는 당찬 포부도 밝힌다.

 

지역 정착형 라이프(세션2)는 지역 협동조합과 협업해 분교에 코워킹 스페이스를 조성하고, 운영 준비 중인 상주「소소리연구소」의 사례를 만날 수 있다. 지역에서의 경험과 현지 주민과의 소통으로 청년 창업가의 삶의 경로가 변해 이주까지 고민하게 된 창업팀의 경험을 공유한다.

 

상주 「소소리연구소」(박성경, 32)는 상주지역 이주청년인 청년이그린협동조합과 함께 아천1리 분교에 코워킹스페이스 공간을 공동조성하고자 한다. 지역의 이야기와 서비스를 프로그램화 하여 도시 수요를 지역으로 이동시켜 지역 거점 역할에 대한 부분을 공유한다.

 

특별히 상주시 로컬파트너로 활동해온 아천1리 장동범 이장은 서울청년의 지역 정착 어려움 뿐 아니라 서울청년-지역주민과의 거리좁히기 등 지원 경험담을 소개한다.

 

이어서 넥스트로컬 활동을 하며 지역과 협력, 상생을 이끌어낸 창업팀들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한다. 금산「시간을 쌓다」(이경일, 32)는 할아버지 생전 단골양조장의 폐업위기에서 금산 인삼을 활용한 프리미엄 전통주 라인 개발을, 상주「양월」(한재웅, 27)의 아주 평범했던 서울청년이 지역이해를 위해 지역이주 및 농장실습을 하고 미래 유기농생태마을 조성 희망까지 꿈꾸는 성장스토리를 들을 수 있다.

 

논산은 곧 훈련소라는 지역이 갖는 막연한 선입견을 깨며, 논산 딸기캐릭터 개발 및 브랜딩을 수행한 논산「도트비」(이슬기, 27)는 지역주민과 밀접한 관계맺기를 통해 지역창업이 성공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추가적으로 지역주민의 교육서비스 차원에서 고민 해온 공주 「에듀커넥트」(이병성, 36), 춘천 「해피투씨유」(이예진, 39) 사업추진 내용도 공유한다.

 

현재, 서울시는 ‘서울 청년(만 19~39세)’이 전국 13개 지역의 자원을 활용해 창업을 하면 사업비를 지원하는 ‘넥스트로컬’ 2기를 6월 7일(일)까지 모집 중이다.

 

서울시와 협력하는 지자체는 강원 영월․평창, 충남 홍성, 전북 고창, 전남 목포․나주․강진․영광, 경북 경주․의성, 경남 고성․합천, 제주로 총 13개 지역이다.

 

협력지자체는 지역 내 임시 체류공간 및 지역사회 연계 가능한 중간지원조직 네트워킹 등을 지원한다.

 

참여자 모집은 신청일 기준 서울시에 주소를 둔 청년으로 선발시 청년이 원하는 지역 또는 아이템에 대한 이해도와 사업 관련 경험을 중심으로 평가한다. 1차 서류심사, 2차 면접심사를 통해 최종참여자를 선발한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1기 활동을 통해 서울 청년이 지역에 활력을 더하고 지역의 먹거리를 함께 찾아가는 의미있는 성과를 얻었다.”라며, “서울 청년 창업가가 지역의 전통에서 사업의 기회를 찾고, 지역 커뮤니티와의 협력으로 지역의 새로운 먹거리를 만들어가는 지역상생 활동에 동참할 새로운 넥스트로컬의 활약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